0.53
스페이스X, ‘달탐사’ 결제수단으로 도지코인 받는다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민간 기업의 달 탐사 위성을 자사 로켓으로 발사해주면서 그 대가를 가상자산인 도지코인으로 받기로 했다.사진은 스페이스X가 발사한 로켓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한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로이터]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일론 머스크의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자사 로켓으로 민간 기업의 달탐사 위성을 발사해주는 대가로 가상자산인 도지코인을 받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미 방송 CNBC 등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내년 1분기 ‘도지-1 달 탐사 임무’에 착수할 계획이며, 위성발사 주체인 민간 회사 지오메트릭에너지로부터 관련 비용 전액을 가상자산인 도지코인으로 받기로 했다고 취재진들에 이메일을 보내 확인했다.

지오메트릭에너지 역시 이날 달 탐사 계획을 밝히면서 도지코인으로 비용을 결제한다고 밝혔다. 다만, 지불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 회사는 이번 임무를 통해 40㎏의 정육면체 모양 위성을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어 우주로 쏘아올릴 계획이다.

지오메트릭에너지는 “위성에 내장된 카메라와 센서, 통합통신시스템, 컴퓨터를 통해 달 공간의 정보를 획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 측은 이번 임무를 계기로 가상 자산의 활용성을 과시할 계획이다.

톰 오치네로 스페이스X 부사장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도지-1 임무에 매우 흥분된 상태”라며 “이번 임무를 통해 가상자산이 지구 밖에서 사용될 수 있음을 입증하고, 행성간 상업의 토대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에 인류를 보내 거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머스크 CEO의 비전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이다.

앞서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는 만우절인 4월 1일 “스페이스X는 말 그대로 도지코인을 달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는 트윗을 올린 바 있다. 그의 거짓말 같은 공언이 한 달여 지난 시점에서 현실화된 셈이다.

도지코인의 강력한 지지자를 자처하며 스스로를 ‘도지코인의 아버지(도지파더·Dogefather)’라고 칭한 머스크 CEO는 8일부터 미 NBC방송 간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의 진행을 맡아 도지코인의 화제성이 극대화되고 있다.

일부 외신들은 머스크가 방송 중 도지코인을 소재로 한 콩트를 선보인 뒤 도지코인이 ‘사기(hustle)’라고 말한 점에 주목했다. 머스크는 콩트에서 ‘도지코인이 뭐냐’는 질문에 “화폐의 미래”라면서 “전통적인 화폐와 거래할 수 있는 암호화폐”라고 답했다.

이어 ‘그래서 도지코인은 사기인가’라는 질문에 “맞다, 사기다”라며 농담을 던졌다.

SNL 출연을 앞두고 투자자들의 기대감 속에 개당 0.7달러를 돌파하며 최고가를 경신했던 도지코인은 방송 후 오히려 0.5달러 선이 무너지며 30% 이상 급락했다.

sooha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