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3
이재명 PK 민심잡기…"부울경 메가시티, 가덕신공항 현실화 앞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지도부 등이 서은숙 부산시당위원장과 함께 2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2030부산엑스포 유치에 앞장서겠다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부산을 찾아 "권역단위 균형발전이 국가적 과제가 된 가운데, 동남권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도 그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한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지나친 일극체제, 수도권 집중 때문에 지방 발전이 매우 저해되고 있고, 그 피해를 부산이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 부산뿐 아니라 전국이 모두 불균형 성장 정책의 폐해가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부울경 메가시티를 언급하며 "민주당이 주도해 통과시킨 가덕신공항을 2029년에 반드시 완공해서 부산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강조했다.

또 "부산이 가진 여러 자산을 잘 활용해서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해운산업의 메카로 만드는 것도 반드시 성취해내겠다. 또, 수소경제허브 육성, 블록체인 특구 활성화, 서부산의료원 건립과 2030 세계부산박람회 현실화할 수 있도록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앞으로도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에 이어서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균형 발전을 이뤄내는, 대한민국 미래를 여는 정치를 확실히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현 정부 예산과 관련한 쓴소리도 했다. 그는 "민주당이 나서 서민 삶을 악화하는 잘못된 예산을 반드시 바로 잡겠다"며 "예산 부족 핑계를 대지만, 연간 13조원 초부자 감세는 도저히 저희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예산과 국정감사 시즌인데 부산 시민 여러분이 보시다시피 국정이 상당한 난맥상을 보이는 게 아닌가 우려한다"며 "특권층 초부자 감세 등을 통해 우리 고통과 어려움의 원인을 더 심화시키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역화폐와 노인 일자리 예산 삭감 등을 거론하면서 "원내에서 확실히 초부자 감세와 서민 예산 삭감을 저지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조문 취소' 논란과 관련해 "처음부터 끝까지 대통령실, 총리, 외교부는 엇박자로 일관했다"고 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세기의 장례식이니 대통령실과 외교부가 제대로 준비해 조문 외교로 나라의 위상을 세우리라 기대했다. 그러나 대한민국 대통령은 (웨스트민스터 홀) 참배 조문을 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처음에는 교통상황 때문이라고 했으나, 시간이 갈수록 해명만 늘어갔다"며 "급기야 어제 외교분야 대정부질문에서는 김은혜 홍보수석의 해명마저 거짓으로 드러났다. 우리와 마찬가지로 시간이 늦어 참배하지 못했다고 주장한 주요국 정상의 조문 참석이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미국의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은 '내치 실수는 선거에서 지면 그만이나, 외교 실수는 우리 모두에게 죽음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며 "외교는 총성 없는 전쟁"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외교적 첫 시험대인 유엔 연설도 하나 마나 한 한가롭고 공허한 단어 조합에 불과했다"며 "한·미, 한·일 정상회담 등 남은 일정에서는 제발 더는 실책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결코 '빈손 외교'로 돌아와서는 안 되는 중차대한 상황"이라며 "일본과의 위안부·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도 비굴 외교로 돌파하려 해서는 국민적 동의를 얻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