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3
美 글로벌IT 한국 스타트업에 주목…‘한-미 스타트업 서밋’ 성황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 17에서 개최한 ‘한-미 스타트업 서밋’(이하 서밋)을 개최했다. 이번 서밋에서는 구글, 오라클 등 세계적인 기업과 대한민국 스타트업을 함께 지원하기 위한 상호 협력에 뜻을 모았다.

서밋 이틀째인 이날에는 미국의 글로벌기업, 벤처캐피털, 스타트업과 한국의 글로벌기업, 스타트업이 한자리에 모여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공동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상호 협력에 대해 뜻을 모았다.

이날 사전 행사로 글로벌 대기업 좌담회와 오라클 협업 스타트업 공동육성 세리머니(Ceremony)가 진행됐다. 이어진 본 행사에서는 한-미 공동펀드 결성 협약(MOU), K-스타트업 공동육성 세리머니, 대기업-스타트업 공동관 참관 등이 이어졌다.

이영(왼쪽 두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Pier17에서 열린 글로벌 대기업 좌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

사전 행사의 첫 번째로 진행된 ‘글로벌 대기업 좌담회’는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카란 바티아(Karan Bhatia) 구글 VP(Vice President), 데이브 로젠버그(Dave Rosenberg) 오라클 SVP(Senior Vice President),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가 패널로 참여하고, 황태일 피스컬노트 대표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이끌어갔다.

좌담회에서 글로벌 대기업 임원들은 블록체인,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다양한 미래 핵심 기술에 대한 전망을 제시하며, 이러한 딥테크(deep tech) 기술의 발전에 스타트업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영 장관은 “미래 핵심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스타트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에 매우 공감한다”면서, “오늘 논의된 내용을 세밀하게 검토해 정부와 대기업, 스타트업의 협력이 더욱 정교하고 긴밀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좌담회 이후 이영 장관과 로젠버그 오라클 SVP가 참석한 가운데 ‘오라클 협업 스타트업 공동육성 세리머니’가 진행됐다. 오라클은 내년부터 한국의 스타트업이 오라클 제품과 기술·경영 노하우를 활용하여 성장할 수 있도록 한국정부와 함께 스타트업 공동육성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할 예정으로, 인공지능클라우드 분야 20개 스타트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서밋에선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발판 역할을 하게 될 ‘한-미 공동펀드 결성 협약식’이 진행됐다.

중기부는 모태펀드를 운영하는 한국벤처투자와 미국의 벤처캐피탈 ‘알피에스 벤처스(RPS Ventures)’,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밸류 파트너스(Millennium Technology Value Partners)’, ‘어플라이드 벤처스(Applied Ventures)’가 조성하는 총 2억 1500만 달러 규모 공동펀드를 통해 K-스타트업의 투자와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공동펀드는 K-스타트업이 글로벌 벤처캐피탈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이를 통한 투자유치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으로 나아가는 데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영 장관은 또 대기업(네이버클라우드, 현대차, 구글)-스타트업 공동관을 돌아보며 관계자들을 만나 미래 핵심분야에서 상호 협력과 혁신 기술로 한국 스타트업의 위상을 높여준 데 대한 감사와 노고를 격려했다.

이영 장관은 “이번 서밋을 통해 한-미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 관계자들의 스타트업 지원 의지를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한-미 스타트업 생태계 협력을 바탕으로 ‘K-스타트업’이 전 세계로 뻗어나가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